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힘내라 대한민국! 끝내자 코로나19! 코로나19 예방접종 공식누리집 바로가기 대한민국 대전환 한국판 뉴딜

img-news

콘텐츠 영역

‘21년은 글로벌 시장에서 K-배터리의 활약이 돋보인 한해

2022.01.12 산업통상자원부
21년은 글로벌 시장에서 K-배터리의 활약이 돋보인 한해
 
K-배터리 기업들, 미국내 신규투자 석권 -
K-배터리 소재기업들, 글로벌 Top 10에 안착 -
 
배터리
기 업
전기차 시장이 태동 단계인 미국 : 신규 설비투자 석권
전기차 보급률이 높은 EU : 압도적 판매 점유율 유지
 
* ‘21년 전기차 시장 침투율(SNE) : EU 14%, 중국 11%, 미국 4%
 
미국의 경우, 신규 배터리 생산설비 대부분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
 
ㅇ 지난해말 DOE(에너지부, Department of Energy)의 발표에 따르면 ‘25년까지 미국내 건설 예정인 13개 대규모 배터리 생산설비 중 11개가 국내 3(LG에너지솔루션, SK, 삼성SDI) 관련 설비로 확인됨
 
‘25년까지 미국내 건설예정 배터리 설비 (에너지부, ‘21.12.20 발표)
 
기 업
지 역
예상 가동시점
1
포드 & SK
테네시
2025
2
켄터키
2025
3
켄터키
2026
4
GM & LG
오하이오
2022
5
GM & LG
테네시
2023
6
미정
미정
7
미정
미정
8
SK
조지아
2022
9
조지아
2023
10
스텔란티스 & LG
미정
2024
11
스텔란티스 & SDI
미정
2025
12
도요타
노스케롤라이나
2025
13
폭스바겐
테네시
미정
* 특히 우리기업의 11건 중 8건이(1, 2, 3, 5, 6, 7, 10, 11) 지난해 투자를 발표
 
현재 미국내 가동중인 국내기업의 배터리 설비는 미국 전체 생산 설비의 10.3%에 불과*하나, 상기 발표된 계획이 차질없이 추진될 경우 ‘25년까지 70% 수준으로 비중이 확대될 전망(한국전지산업협회)
 
* ‘21년 미국에서 가동중인 배터리 생산 설비의 83%를 파나소닉(테슬라)가 차지
 
유럽에서는 우리 기업들이 압도적 시장 점유율 유지중
 
EU 지역은 ‘17년부터 진행된 우리 기업들의 선제적인 투자*이미 국내 배터리 3사가 시장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음
 
* ‘21EU의 전기차 시장 침투율은 14%, 4%대인 미국보다 빠른 속도로 보급 확대
 
- EU내 배터리 생산설비(Capa) 우리 기업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64.2%이며(한국전지산업협회), 지난해(‘21.1.~11) 국내 배터리 3사의 EU시장 판매 점유율은 71.4%*(SNE)
 
* 판매 점유율은 전기차 탑재량 기준이며, ’20년 한해의 68.7%보다 소폭 상승
ㅇ 이 같은 EU에서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국내 기업들은 현재 생산설비 규모를 ‘25년까지 2배로 확대할(99.7204.1GWh) 계획
 
다만, 가장 규모가 큰 중국에서는 중국 자국업체들이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우리 기업들의 실적은 EU·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한 상황(점유율 10% 내외)
 
그러나 중국을 제외한 현재 글로벌 시장 점유율우리 기업들이 반 이상을 차지하며 압도적 1위를 달성하고 있고(‘21.1~11월 중국제외 시장에서의 우리기업 판매량 점유율 : 52.0%, SNE),
 
현재 시장점유율 및 투자계획 등을 고려하면 ‘25년까지 EU, 미국에서 우리 기업들의 선전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
 
* 설비 투자계획 확정, 완성차 업체와 배터리 스펙 협의 및 성능 테스트, 양산능력 확보 등에 3~5년이 소요되므로, ‘25년까지 배터리 증설계획은 상당부분 확정된 것으로 볼 수 있음
 
 

“이 자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