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img-news

콘텐츠 영역

부산항 북항, 146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2022.05.03 해양수산부

부산항 북항, 146년 만에 시민들의 품으로!
- 5.4.(수), 보행교, 야생화단지 등 북항 1단계 공공시설 개방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5월 4일(수) 11시 부산항 북항 1단계 구역에서 부산항 북항 1단계 공공시설 개방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개장으로 유휴화된 부산항 북항을 친수공간으로 조성해 국민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부산항 북항 재개발 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해 12월 문화공원 부지 26,000㎡를 개방하였고, 오늘 부산항 북항 공공시설을 개방하게 되었다. 부산항이 개항한 1876년 이후 146년 만에 부산항 북항이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5월 4일(수) 11시에 열리는 개방행사에는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강준석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이 참석하며, 이날 오후부터   5월 8일(일)까지 5일 간 어린이와 가족들이 즐길 수 있는 시민참여 행사도 열린다. 2030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꽃꽂이 담장, 북항재개발 역사 사진전, 스탬프 투어 등 가족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들이   계획되어 있다.

 

  한편, 이번에 개방되는 주요 시설로는 원도심과의 연결성 향상을 위해 건설된 폭 60m 규모의 보행교, 축구장 면적의 16.8배 규모의 근린공원, 그리고 바다와 연결되어 부산항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약 1.3km 경관수로가 있다. 또한, 유채꽃, 국화 등이 피어있는 89,000㎡ 면적의 도심 야생화단지도 같이 개방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부산항 북항 재개발사업이 완성되도록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린다.”라며, “이번 공공시설 개방이 우리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앞으로도 2030세계박람회를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이 자료는 해양수산부의 보도자료를 전재하여 제공함을 알려드립니다.”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의 조건에 따라 자유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