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전자정부 누리집 로고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윤석열정부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윤석열정부 2년 민생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 정부정책 사실은 이렇습니다

콘텐츠 영역

원하는 시간과 좌석으로… ‘광역콜버스’ 이용해보니~

2023.11.15 정책기자단 임예랑
인쇄 목록

경기도에서 서울로, 다시 서울에서 경기도로 출퇴근하다 보면 항상 조마조마하다. 교통 상황에 따라 버스가 예정보다 빨리 도착해서 놓치기라도 하면 아침부터 그렇게 허탈할 수가 없다. 2022년 7월부터 경기도 광역버스 ‘입석 금지’ 조치가 시행되면서 눈치 싸움도 더 늘어났다. ‘교통이 고통’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다.

이에 정부는 좌석예약 광역버스를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5월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경기도와 버스운수사 등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하고 좌석예약 광역버스 활성화 방안을 확정한 것이다. 이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미리(MiRi)’를 통해 광역버스 자리를 예약할 수 있으며 앞으로 더욱 확대될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6월 ‘광역콜버스’ 시범사업 계획을 발표하였다. 광역콜버스는 이용자가 원하는 시간대와 좌석을 미리 예약해 대기시간을 줄이고, 경유하는 정류장 수도 적기 때문에 이동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새로운 교통수단이다. 

광역콜버스 시범사업 대상지.(출처=국토교통부)
광역콜버스 시범사업 대상지.(출처=국토교통부)

시범사업으로서 올해 8월부터 18개월간 순차적으로 서비스가 개시된다고 한다. 경기도 내 6개 기초지자체(수원용인화성시흥파주광주)에 순차적으로 지역 당 버스 3대가 투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자료에서 확인할 수 있다.(http://www.molit.go.kr/USR/NEWS/m_71/dtl.jsp?id=95088433)

광역콜버스 이용 방법.(출처=국토교통부)
광역콜버스 이용 방법.(출처=국토교통부)

광역콜버스는 카카오T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초기 화면에서 광역콜버스 아이콘을 선택하고 서비스/이용날짜/탑승시간/정류장/좌석을 선택하면 예약이 완료된다. 예약 방법 안내에 따라 카카오T 앱에서 광역콜버스를 예약하고 출퇴근 길에 직접 탑승해보았다. 

콜버스 예약을 완료했다.(출처=카카오T 앱 화면)
광역콜버스 예약을 완료했다.(출처=카카오T 앱 화면)

퇴근 후, 어플을 통해 버스 정류장 위치와 현장 사진도 확인할 수 있어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시간에 맞춰 정류장에 도착하니 이미 줄이 길었다. 줄 맨 끝에 서서 기다려도 미리 예약한 자리가 있기 때문에 앉지 못할까 초조할 필요가 없었다.

카카오T 앱에서 정류장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시간에 맞춰 광역콜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했다.
카카오T 앱에서 정류장 위치를 확인할 수 있고, 시간에 맞춰 광역콜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했다.

버스 탑승 시, 버스 카드를 찍듯 QR코드를 스캔해야 한다. 예약한 앱을 통해 QR코드를 찍으면 된다. 예약한 좌석은 창가 안내표를 확인해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탑승 시 예약한 앱(카카오T)에서 QR코드를 스캔하고, 예약한 좌석을 찾아 앉으면 된다.
탑승 시 예약한 앱(카카오T)에서 QR코드를 스캔하고, 예약한 좌석을 찾아 앉으면 된다.

평소 같았으면 내 앞에서 끊기지 않을까, 앉아서 갈 수 있을까 조마조마했을 텐데 원하는 시간과 좌석을 미리 예약하고 타니 편안했다. 가는 동안에도 지금 위치는 어디인지, 몇 분 후에 하차하는지 등의 정보를 바로바로 확인할 수 있었다.

내가 타고 있는 광역콜버스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출처=카카오T 앱 화면)
내가 타고 있는 광역콜버스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출처=카카오T 앱 화면)

직접 탑승해보니 신청 방법도 간단했고, 복잡한 출퇴근길이 아니라 확실히 심신이 편안하고 덜 피로했다. 아울러 해당 정책을 통해 지역간 이동시간 단축 및 환승 횟수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직 3대 뿐이지만, 버스 탑승 전에 원하는 좌석과 시간대를 미리 예약할 수 있다는 점에서 경기도로 이동하는 사람들에게 보다 빠르고 편안한 이동수단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대한민국 정책기자단 임예랑 lyr40600@gmail.com

이전다음기사 영역

하단 배너 영역

지금 이 뉴스

추천 뉴스